청룡기 뉴스

청룡기 뉴스

'야구명문' 경북고, '물금고 돌풍' 잠재우고 이승엽 이후 30년 만 청룡기 제패...전미르 최우수선수상[청룡기리뷰]

  • 관리자
  • 2023-07-27
  • 119

2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물금고와 경북고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6회초 실점 위기를 넘기고 포효하는 경북고 이승헌. 목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07.27

 

[목동=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 전국대회 역대 최다우승에 빛나는 명문팀과 결승전에 첫 진출한 창단 9년 차 신생팀.

2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물금고와 경북고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1회말 경북고 전미르가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는 전미르. 목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07.27

강호를 물리치고 오른 결승전. 이름 값도 역사도 중요한 건 아니었다.

2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물금고와 경북고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열띤 응원을 보내고 있는 경북고 응원단. 목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07.27

다만, 어린 선수들의 부담감 차이가 있었다. 그 심리적 압박감 차이가 승부를 갈랐다.

2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물금고와 경북고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5회 투구를 마친 이승헌을 맞이하는 경북고 선수들. 목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07.27

전통의 강호 경북고가 30년 만에 8번째 청룡의 여의주를 물었다. 경북고는 27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 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조선일보·스포츠조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 결승전에서 물금고의 돌풍을 잠재우고 4대1로 승리하며 대망의 우승을 차지했다. 경북고의 청룡기 제패는 '국민타자' 이승엽(현 두산 베어스 감독)이 이끌던 1993년 이후 무려 30년 만. 전국대회 우승도 2015년 봉황대기 이후 8년 만이다. 경북고는 경기고-서울고-강릉고에 이어 4강에서 최강 투수팀 장충고를 8대7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2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물금고와 경북고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타격하는 경북고 전미르. 목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07.27

객관적 전력은 경북고가 앞서 있었다. 하지만 투구수 제한 규정과 부상 등으로 전미르 박경도 김병준 이종석 등 4명의 투수가 결승전에 등판할 수 없었던 상황. 경북고 이준호 감독은 경기 전 "상대는 밑져야 본전이고 투수가 살아있어서 다소 부담이 되는 건 사실"이라고 했다. 실제 경북고는 우완 선발 이승헌의 롱런이 중요했다.

2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물금고와 경북고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타격하고 있는 경북고 김우혁. 목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07.27

부담스러운 상황에도 이승헌은 7회까지 7안타 4사구 3개로 야기된 숱한 위기를 결정적 순간 5탈삼진 무실점으로 넘겼다. 팀에 4점차 리드를 안기며 승리를 이끌었다. 결승전 히어로 이승헌은 대회 우수투수상을 수상했다.

2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물금고와 경북고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경북고 이준호 감독. 목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07.27

그 사이 타선이 초반 힘을 냈다.

경북고는 1회 1사 2,3루에서 4번 지명타자로 출전한 전미르의 2타점 적시타로 앞서갔다. 2회에는 선두 안정환의 안타와 1사 후 박건우의 2루타로 만든 1,3루에서 김세훈의 희생플라이로 3-0을 만들었다.

경북고는 4회 선두 안정환이 볼넷으로 2루에 나간 뒤 김세훈의 라인드라이브성 타구를 좌익수가 떨어뜨리는 실책 때 홈을 밟아 4-0으로 달아났다.

'역전의 명수'라 불릴 만큼 화끈하게 터지던 물금고 타선은 처음 밟아보는 결승 무대에서 부담감을 느낀듯 찬스마다 침묵했다.

잔루 10개로 7회까지 경북고 선발 이승현 공략에 실패한 뒤 8회 투수가 좌완 박성훈으로 바뀐 뒤 볼넷 2개와 실책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공민서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추격했다. 하지만 이어진 만루 찬스에서 강도경 고승현이 범타로 물러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1회 결승타의 주인공 경북고 전미르는 대회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 최대 돌풍 팀으로 지역 사회와 동문들의 뜨거운 성원은 물론, 천신일 세중그룹 회장의 후원금(1000만원) 전달 등 각계각층의 성원과 관심을 모았던 물금고는 비록 준우승에 그쳤지만 우승 팀 못지 않은 관심과 스토리를 남기며 내일을 기약했다.

◇제 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수상 내역

▶우승-경북고

▶준우승-물금고

▶3위-경기상고, 장충고

▶최우수선수-전미르(경북고 투수)

▶우수투수-이승헌(경북고 투수)

▶감투-배강현(경북고 투수)

▶수훈-전미르(경북고 투수)

▶타격상-한지윤(경기상고 포수 15타수11안타. 0.733)

▶타점상-강태완(대구상원고 1루수 8타점)

▶도루상-이재원(마산고 유격수 4도루)

▶홈런상-강태완(대구상원고 1루수 2홈런)

▶최다안타-공민서(물금고 중견수 12안타)

▶최다득점-강태완(대구상원고 1루수 8득점)

▶감독-이준호(경북고 감독)

▶지도상-조수현(경북고 부장)

▶공로상-류시태(경북고 교장)

▶특별상-강태완(대구상원고 1루수, 밀양BC전 사이클링히트)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