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기 뉴스

청룡기 뉴스

잘 치는 물금고 vs 잘 던지는 경북고

  • 관리자
  • 2023-07-27
  • 194

오늘 오후 1시 목동서 결승 

 

강승영 물금고 감독


창단 첫 우승이냐 30년 만에 8번째 우승이냐. 청룡 여의주를 향한 전국 53팀의 도전. 이제 두 학교만 남았다. 돌풍의 주인공 경남 양산 물금고와 30년 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야구 명문 경북고가 제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조선일보·스포츠조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 결승에서 격돌한다. 결승전은 27일 오후 1시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리며, 스포츠 전문 채널 SPOTV가 생중계한다.

물금고는 2015년 창단한 신생팀으로, 지금까지 4대 전국대회 최고 성적이 16강이었다. 물금고를 우승 후보로 주목하는 전문가는 없었다. 그러나 부전승으로 진출한 2회전(32강)에서 인상고를 콜드게임으로 꺾은 데 이어, 16강에서 강팀 마산고에 1-11로 뒤지다 뒤집는 대역전극을 썼다. 기세를 몰아 8강에서 2021년 우승팀 충암고마저 격파했고, 준결승에서 경기상고를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이준호 경북고 감독

경북고 역시 청룡기에서 경남고(9회) 다음으로 가장 많은 7회 우승을 차지한 명문이지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진 않았다. 청룡기만 해도 이승엽 현 두산 감독이 활약하던 1993년 이후 한 번도 결승에 오르지 못했고, 전국 대회 우승은 2015년 봉황대기가 마지막이다. 이번 대회에서는 강팀들을 잇따라 제치면서 저력을 발휘하고 있다. 32강과 16강에서 경기고와 서울고를 콜드게임으로, 8강과 4강에선 우승 후보 강릉고와 장충고를 격파했다. 강승영 물금고 감독은 “경북고가 우리보다 한 수 위 전력이다. 하지만 그동안 만난 팀들도 모두 그랬다”며 “양산 지역 사회에서 주는 관심이 크다. 선수들과 큰일 내보겠다”고 말했다. 이준호 경북고 감독은 “30년 전 경북고 우승 때 선수로 뛰었는데 감독으로 다시 기회를 잡았다”며 “물금고의 돌풍이 매섭지만 충분히 이길 수 있다. 꼭 우승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래픽=송윤혜

◇물금고, 마운드가 살아야 이긴다

물금고는 팀 타율 0.374로 이번 대회 참가 팀 중 1위다. 4경기 동안 47점을 뽑아냈다. 특히 1번 타자 3학년 주장 공민서가 타율 0.588(17타수 10안타)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그 외에도 김기환(타율 0.467, 6타점), 이승주(타율 0.412, 6타점), 김우성(타율 0.389, 7타점) 등 기관총 타선이 포진하고 있다.

반면 마운드는 다소 무게감이 떨어진다. 4경기에서 28점이나 내주며 팀 평균 자책점이 6.88. 53팀 중 43위다. 그나마 16강전 5이닝 무실점, 4강 7이닝 4실점(2자책) 역투로 결승행을 이끈 1학년 투수 조동휘가 의무 휴식 규정으로 결승에 나설 수 없다. 준결승에서 한 경기 최다 투구 수인 105개를 꽉 채워 던져 4일 이상 쉬어야 한다. 강승영 물금고 감독은 “3학년 배강현과 서보한을 내세워 마운드를 지킬 계획”이라고 했다. 원래는 에이스 투수들이지만, 이번 대회 배강현이 10이닝 5실점(평균 자책점 4.50), 서보한은 7이닝 6실점(7.71)을 기록 중이다. 여차하면 2학년 때까지 투수를 겸업했던 공민서까지 동원해야 할 수 있다. 

◇경북고, ‘전타니’ 타격 부활 기대

경북고는 투타 조화가 좋다. 투수진이 4경기 8점만 내줬다. 3학년 ‘에이스’ 전미르는 2경기 11과 3분의 2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틀어막았다. 8강에서는 7과 3분의 2이닝 ‘노히트’였다. 다만 이때 투구 수 104개(4일 의무 휴식)를 던져 결승전에 나설 수 없다. 준결승에서 호투한 박경도와 김병준도 의무 휴식 규정으로 결승전에 뛸 수 없다. 그러나 아껴둔 또 다른 3학년 투수 이승헌이 있다. 시속 145㎞짜리 직구와 커브·슬라이더·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하며 제구력도 우수하다. 신인 드래프트에서 프로 구단 지명을 받을 후보다. 이번 청룡기에선 16강에서 1과 3분의 1이닝 무실점 투구를 한 뒤 휴식을 취했다. 이준호 경북고 감독은 “이승헌을 선발로 내세울지, 중요한 순간 구원으로 내보낼지 고민 중”이라고 했다.

타선도 만만치 않다. 4경기서 30득점(4위)에 팀 타율도 0.308로 상위권(6위)이다. 2번 타자 박관우가 0.462 맹타를 휘두르며, 3번 임종성(3타점), 5번 이승현(4타점) 등도 적재적소에 필요한 점수를 뽑아내고 있다. 투타 겸업을 하는 ‘전타니’ 전미르까지 살아나면 금상첨화다. 에이스 투수이자 4번 타자인 그는 11타수 2안타(타율 0.182) 2타점에 그치고 있다.